교통사고 사망 42년만에 3000명대 '진입' 했다지만
교통사고 사망 42년만에 3000명대 '진입' 했다지만
  • 김병직 기자
  • 승인 2019.03.03 11:4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부 시속 50㎞·주택가 30㎞ 도로 확대 영향
보행자 사망 OECD 30개국 중 29위로 '최하위'
▲ 교통사고 사망자, 부상자, 건수 추이 ⓒ 국토교통부 자료
▲ 교통사고 사망자, 부상자, 건수 추이 ⓒ 국토교통부 자료

1976년 3860명을 기록한 이후 매년 4000명 이상 발생하던 교통사고 사망자가 42년만에 3000명대에 진입했다.

3일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는 3781명으로 전년과 비교해 9.7%(404명) 감소했다.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1년 5229명에서 2012년으로 5392명으로 3.1% 증가했다. 이후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092명을 기록하며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사망자 3781명(9.7%)은 1976년 이후 처음 4000명 아래로 내려간 기록이다. 

이처럼 최근 교통사고 사망자가 대폭 감소한 것은 정부가 도심 도로 제한속도를 시속 60㎞에서 50㎞로 내리고 주택가 제한속도를 시속 40㎞에서 30㎞로 내리는 등 교통안전 체계를 차량 중심에서 보행자 중심으로 전환한 결과로 국토부는 분석했다.

반면 지난해 교통사고는 전년보다 0.4% 늘어난 21만7148건, 부상자는 0.1% 증가한 32만3036명으로 모두 늘었다.

음주운전 사망자는 전년보다 21.2%(93명) 줄었고, 13세 미만 어린이 사망자는 37.0%(20명), 보행자 사망사고는 11.2%(188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음주운전에 대한 국민적 경각심이 높아지며 '윤창호 법'이 국회를 통과하고, 전좌석 안전띠 의무화, 버스·화물차 첨단안전장치 장착 의무화 등 조치가 단계적으로 이뤄진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한국의 인구 10만명당 보행 중 사망자는 3.3명(2016년 기준)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1.1명과 비교하면 3배나 높다. OECD 국가 30개국 중 최하위(29위) 수준이다.

정부는 올해도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를 위해 보행자가 많은 도로에 안전시설을 확충하고, '안전속도 5030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제한속도 이상으로 달리기 어려운 회전교차로, 지그재그식 도로 등의 교통 정온화(Traffic Calming) 시설을 확대 설치한다.

6월 25일부터 시행되는 음주운전 단속기준 강화(혈중알코올농도 0.03%) 등 변화된 교통안전 제도를 알리는 등 제도 안착을 위한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경희 2019-03-04 21:03:17
교통사고가 줄었다니 다행이네요. 음주운전이나 보복운전을 엄중 가중처벌해야 합니다. 아이들을 위한 교통안전교육도 많이 도움이 되었으리라 생각되네요.

메카 2019-03-04 10:27:39
매년 3000명이상이 교통사고로 사망하는게 믿기지가 않습니다. 정말 살아있는게 신기할정도네요

peter 2019-03-04 07:26:01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