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이동 통신서비스 피해 10명 중 1명꼴 65세 이상 고령"
소비자원 "이동 통신서비스 피해 10명 중 1명꼴 65세 이상 고령"
  • 원덕영 기자
  • 승인 2019.02.27 13:2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동명 기자
ⓒ 서동명 기자

65세 이상 고령 소비자의 이동 통신서비스 관련 불만·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2017∼2018년 접수된 이동 통신서비스 관련 피해구제신청 2255건을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65세 이상 고령 소비자 접수 건이 231건으로 10.2%에 달했다고 27일 밝혔다.

40∼64세 소비자의 신청 건수는 814건(36.1%)이었고, 20∼39세가 978건(43.4%), 20세 미만이 36건(1.6%)이었다.

소비자원은 고령 소비자의 이동 통신서비스 관련 불만·피해 사례가 지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이동통신 3사(SKT·KT· LGU+)의 요금제 현황을 조사한 결과 실버요금제와 일반 저가요금제 간 차별점이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부 실버요금제는 일반 저가요금제보다 데이터 제공량이 적기도 했다.

또 이동통신 3사와 알뜰폰사업자 3개사(CJ헬로·SK텔링크·인스코비)의 이용약관을 분석한 결과 고령 소비자 보호와 관련한 조항은 별도로 두고 있지 않았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실버요금제가 차별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요금제 개선과 고령 소비자 보호 조항 신설 등을 해당 사업자에 권고했다.

ⓒ 한국소비자원 자료
ⓒ 한국소비자원 자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통신3사 2019-02-28 13:45:15
눈탱이 치려고 하지 말고 제대로 해라

용만이 2019-02-27 13:56:23
통신 삼사 문재가 많다 통신요금 문재가 많다 관게당국은 학실히 감독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