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군용화약류 제조시설 특별점검 실시
방사청, 군용화약류 제조시설 특별점검 실시
  • 김병직 기자
  • 승인 2019.02.27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위사업청은 26일 오후 4시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와 관련해 군용화약류 특별점검과 안전대책 논의를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 각 군·방위산업진흥회가 참석했다.

회의 결과를 토대로 방사청은 전문가 그룹을 편성해 군용화약류 제조와 저장업체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다음달 12일부터 4월 23일까지 한화 대전사업장을 시작으로 14개 방산업체 20개 사업장에 대해 강도 높은 점검을 한다. 연 1회에서 2회로 횟수를 늘리고 불시 점검도 한다.

총포·화약류 등 제조업체에 대해서는 정부합동 안전점검을 추진한다. 현재 각 부처별로 실시하고 있는 안전점검의 실효성을 높이고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관계부처가 합동점검을 실시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또 군용총포 등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민간의 '총포·도검·화약류 등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준수하도록 돼있는 방위사업법상의 안전관리 조항을 구체화해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한다.

군용총포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제도개선도 추진한다. 업체 안전관리자에 국방과학연구소의 화약류 프로그램을 분기 1회 수강하게 하는 등 안전관리 교육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다.

왕정홍 청장은 "이번 사고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고인과 유가족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적극 협조할 것이며 조사결과에 따른 재발방지 대책 수립 등 국민의 안전을 위한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