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손상 선박사고 33% 봄철 발생 … 해상교통 안전대책 추진
기관손상 선박사고 33% 봄철 발생 … 해상교통 안전대책 추진
  • 이명상 기자
  • 승인 2019.02.26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선박 교통량과 조업 활동이 늘어나는 봄철을 맞아 3∼5월 '봄철 해상교통 안전대책'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봄철(3∼5월)은 다른 계절보다 해양사고 발생은 적지만 선박 충돌로 인한 인명피해가 많고 기관 손상으로 인한 선박사고가 자주 발생했다. 기관 손상 선박사고 2453건 가운데 33%(807건)가 봄철에 발생했다.

최근 5년간 선박 충돌로 인한 인명피해는 봄철이 31.9%로 가장 많고 겨울(30.3%), 여름(22.7%), 가을(15.1%) 순이다.

해수부는 3개월간 해양경찰청, 지자체, 선박검사기관 등과 △선박 안전점검 △해빙기 항만·시설물·해역 안전관리 △안전 컨설팅·교육 등을 추진한다.

소형선과 노후선박의 레이더, 조타기, 등화 등 항해 장비를 중점 점검하고 설비 결함으로 인한 선박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한다. 정비 소홀로 인한 기관사고가 없도록 내항선 예방정비제도를 시범 운영한다. 어선과 소형선의 기관 설비에 대한 무상점검서비스를 제공한다.

해빙기 공사 현장 등 시설물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국가안전대진단과 병행해 항만시설·위험물 하역시설 등 시설물에 대한 사전안전점검도 추진한다.

해운선사와 종사자, 여객선 이용자의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한 맞춤형 컨설팅과 현장교육도 실시한다. 해수부는 희망 선사를 대상으로 '해사안전 컨설턴트'를 진행해 선박·사업장 안전관리체계에 대한 무상 컨설팅을 제공한다.

황의선 해수부 해사안전정책과장은 "봄철은 선박교통량이 증가하고 잦은 안개 등 기상악화로 선박 충돌사고의 위험성이 높다"며 "출항 전 위험요인을 점검하고 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