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하철 공사장 주변 산비탈 붕괴 … 도로 균열
부산지하철 공사장 주변 산비탈 붕괴 … 도로 균열
  • 김도수 기자
  • 승인 2019.02.22 09:3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2일 승학산 산비탈 일부가 무너져 내려 도로 복공판이 치솟았다. ⓒ 부산지방경찰청
▲ 22일 승학산 산비탈 일부가 무너져 내려 도로 복공판이 치솟았다. ⓒ 부산지방경찰청

부산 사상구 지하철 공사현장 인근 승학산 비탈 일부가 무너지는 등 붕괴 위험으로 20여명이 대피했다.

22일 오전 6시 31분쯤 부산 도시철도 사상∼하단선 3공구 공사장 주변 산비탈에서 흙더미와 바위가 굴러 내려왔다는 신고가 112로 접수됐다.

산비탈에는 나무가 일부 쓰러지고 굴러내려온 흙더미와 바위에 안전펜스 곳곳이 떨어져 나갔다.

도로 지반이 밀리면서 20m 가량 균열이 생기고 주변 전봇대가 기울었다.

도로 100m 구간에 설치된 복공판중 일부가 10㎝가량 곳곳에서 치솟아 경찰이 2개 도로(을숙도 초등학교→엄궁동 방향, 엄궁 롯데마트→을숙도 초등학교)의 6개 차로를 통제하고 차량을 우회하도록 했다.

경찰은 사고현장 인근의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부산지부(갱생보호소) 수용자와 직원 등 20여명을 밖으로 대피하도록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안전관리소장이 위험 우려가 있다고 해 신고했다"며 "인명피해 등은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확인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사고가 지하철 공사와 연관 있는지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공탄 2019-02-22 16:38:39
지반붕괴로 대형사고가 되지 않게

윌리엄스 2019-02-22 11:55:40
더이상 균열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ksy02 2019-02-22 10:15:18
공사하는곳마다 안전수치과 감독이 제대로 하는지가 문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