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고발] 위험천만한 고속도로 화물차 주행
[카메라고발] 위험천만한 고속도로 화물차 주행
  • 김춘만 기자
  • 승인 2019.02.21 11:3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20일 영동고속도로에서 한 트럭이 덮개도 없이 물건을 싣고 위험천만 하게 달리고 있다. ⓒ 김춘만 기자
▲ 지난 20일 영동고속도로에서 한 트럭이 덮개도 없이 물건을 싣고 위험천만 하게 달리고 있다. ⓒ 김춘만 기자

지난 20일 오후 8시쯤 영동고속도로 서안산 인터체인지 부근, 적재 물을 위험하게 실은 화물차가 주행하고 있다.

고속도로에서는 작은 돌멩이 하나도 치명적인 흉기가 될 수 있다. 화물차에서 적재물이 떨어진다면 폭탄에 버금가는 위력을 발휘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지난 3년간 고속도로에서 적재불량등으로 발생한 낙하물 사고는 137건에 달한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죄 없는 타인에게 돌아간다. 고속도로를 주행하는 화물차는 반드시 덮개를 하고 적재물을 단단히 고정하도록 하는 원천적인 단속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봄이오면 2019-02-21 21:54:21
저건 살인행위죠. 아차하는 순간에 엄청난 일이 벌어집니다. 휴....

박은경 2019-02-21 21:12:19
위험천만이죠.. 주위 운전자들이 더 위험합니다.

용만이 2019-02-21 18:25:31
적재초과 차량 와르르 무너지면 큰일입니다

제노비아 2019-02-21 14:54:18
기본을지켜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