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한파 대비 취약계층에 온열조끼·매트 등 난방용품 지원
행안부, 한파 대비 취약계층에 온열조끼·매트 등 난방용품 지원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9.02.08 13:3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강남구는 유동인구 밀집지역에 방풍시설 '따숨소'를 운영하고 있다. ⓒ 행안부
▲ 서울 강남구는 유동인구 밀집지역에 방풍시설 '따숨소'를 운영하고 있다. ⓒ 행안부

정부가 잠시 주춤했던 한파가 이번 주말까지 다시 매섭게 몰아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취약계층 보호와 국민 불편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추진한다.

행정안전부는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 주민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온열조끼, 온열매트, 온열담요, 침낭 등 개인 난방용품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한파로 인한 질환자는 2013년 258명, 2014년 458명, 2015년 483명, 2016년441명, 2017년 631명으로 증가세다.

특히 피해가 60대 이상 연령층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취약계층에 난방용품 등을 지원할 수 있도록 재해구호기금 집행지침을 개정했다.

정부는 버스 정류장이나 횡단보도 등에 방풍막, 온열의자 등 한파 저감시설 설치를 확대했다. 지난해 12월 4409곳이던 한파 저감시설은 지난달 말 기준 6388곳으로 늘어났다. 한파쉼터도 3만74901곳 운영하고 있다.

외국인을 위해 영어와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 태국어로 번역한 대설·한파 국민행동요령을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외국인력지원센터, 주민센터 등에 제공했다.

지역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한파대책 우수사례를 수시로 지자체에 전파해 전국 곳곳에 확산하는데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한파가 자연재난의 범위에 포함되면서 관련 제도 정비와  국민들께서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공탄 2019-02-10 10:28:54
올겨울는 유난히 복지온도가 낮아서 더욱 도움 절실한데

용만이 2019-02-08 15:24:21
취약계층 보호가 시급하다 추운날씨에는 어르신들이 제일 추위를 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