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낡은 소규모 아파트 공용시설 보수비용 지원
경기도, 낡은 소규모 아파트 공용시설 보수비용 지원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9.02.07 13:3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주택 옹벽에 균열이 생겨있다. ⓒ 경기도
▲공동주택 옹벽에 균열이 생겨있다. ⓒ 경기도

경기도가 오래된 다세대주택이나 연립 150세대 미만의 아파트 등 소규모 공동주택의 옥상방수나 보안등, 주차장 같은 공용시설 보수비용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올해 26억3200만원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4년 동안 179억2000만원(시.군비 125억 4400만원 포함)을 투입해 소규모 노후 공동주택 보수비용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오래된 아파트 단지나 다세대.연립주택의 옥상방수나 담장, 보안등, 단지 내 도로, 주차장, 어린이놀이터 등 공용·부대복리시설이다.

도는 올해 부천과 안양 등 19개 시군 아파트 37개 단지와 고양, 용인 등 10개 시군 다세대·연립주택 72동의 보수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경기도에는 준공 후 15년 이상 된 아파트가 1728단지(13만5000세대), 다세대·연립주택은 4만5766동(40만세대)가 있다. 아파트 150세대 미만(승강기가 있고 중앙집중 난방식), 승강기가 없거나 중앙 집중난방이 아닌 경우는 300세대 미만을 소규모 공동주택으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다.

신청방법은 해당 단지 입주자 등이 보조금 지원신청서,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아파트는 시·군청 주택부서, 다세대·연립주택은 건축부서에 신청 하면 된다. 시·군별 보조금심사위원회에서 사업의 적정성, 우선순위, 지원범위 등 선정기준 심사를 거쳐 최종 사업지원 단지를 선정한다.

주택별 지원금액은 총사업비의 80%을 지원하는데 아파트는 사업비 5000만원 기준으로 단지당 4000만원까지, 다세대·연립주택은 사업비 2000만원 기준으로 동당 1600만원이 지원된다. 나머지 사업비는 입주자 부담 방식이다.

이종수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시·군이 자체적으로 추진 중인 노후 공동주택 유지보수 사업에 도비를 지원해 시·군의 재정 부담도 줄이고 많은 도민이 쾌적한 주택환경에서 거주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라며 "안전하고 살기 좋은 주거환경 조성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공상종 2019-02-08 08:55:18
내고향 충청도도 시행하면 시골 농가주택들도

용만이 2019-02-07 15:53:14
각도별 20-30년 이상된 노후건물이 많으대 보수할수 있는 지원 보조금을 지원을 하여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