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민 안전신문고 활용 높아졌다 … 신고 63% 증가
광주시민 안전신문고 활용 높아졌다 … 신고 63% 증가
  • 최형석 기자
  • 승인 2019.02.03 13: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도로파손, 교통 불편 등 생활 안전을 개선하기 위해 운영하는 안전신문고에 대한 시민들의 호응도가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광주시는 지난해 안전신문고를 통해 접수된 광주 지역 관련 신고는 1만2799건으로 전년보다 63% 늘었다고 3일 밝혔다.

행정안전부가 운영하는 안전신문고는 생활 주변에서 발견한 안전 위험요인을 홈페이지(www.safetyreport.go.kr), 스마트폰 앱으로 신고하면 행정기관 등에서 처리하는 시스템이다.

유형별로는 도로파손 48%, 교통 27%, 생활민원 11%, 산업 3% 등이었다.

시는 접수된 신고 가운데 1만2787건에 대해 조치를 했고 12건을 처리하고 있다.

스마트폰 등을 이용한 모바일 신고가 1만1635건(91%)으로 가장 많았다.

모바일 신고가 많은 것은 시민 누구나 쉽게 스마트폰으로 현장에서 바로 사진을 찍어서 즉시 접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평형 광주시 안전정책관은 "안전신문고를 통해 도로파손, 교통 등 불편 민원이 많이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며 "젊은층을 대상으로 홍보를 강화해 안전신문고를 더욱 활성화해 안전한 광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공상종 2019-02-04 08:57:26
자발적인 시민 안전의식이 좋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