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 매송휴게소에서 '신개념 GPS 심장충격기' 시연
도공, 매송휴게소에서 '신개념 GPS 심장충격기' 시연
  • 김병직 기자
  • 승인 2019.02.01 14: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도로공사
ⓒ 한국도로공사

새로운 방식의 자동심장충격기(AED) 기술시연 행사가 열린다. 

한국도로공사는 오는 2일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 매송휴게소에서 'GPS(위성항법장치) AED' 기술시연을 한다고 1일 밝혔다.

GPS AED는 고용노동부가 주최한 '2018 소셜벤처 경연대회' 수상작으로 심정지환자 발생때 주변사람이 스마트폰 앱을 실행하면 인근 소방서 또는 반경 500m 내에 설치된 AED로 심정지 환자의 위치가 자동 전송된다. 해당기계에서 경보음과 AED 전자지도에 환자 위치와 경로가 표시된다.

통화기능을 이용해 신고자와 통화도 가능, 건물안에서 환자의 위치정보를 정확하고 빠르게 파악할 수 있다. 기존 AED의 위치만 표시해주는 기능에 비해 응급조치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시연행사에서는 시민을 대상으로 가상 환자를 발견한 뒤 휴게소에 설치된 AED를 4분 안에 찾아오면 사은품을 주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GPS AED 기술이 상용화되면 심정지환자의 생존율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며 "공사 인프라를 활용해 소셜벤처의 창업을 지원하는 등 사회적 가치 실현과 민간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한국도로공사
ⓒ 한국도로공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공상종 2019-02-04 09:09:44
삶의 현장에서 실행할수ㅜ있는 좋은 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