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정보통신 기반시설 보안 강화 집중 추진
행안부, 정보통신 기반시설 보안 강화 집중 추진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9.01.29 15:0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정보통신 기반시설 보안 강화를 집중적으로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행안부는 사이버 공격 등으로 사고 발생 때 신속한 복구와 업무 재개가 가능하도록 '사이버 복원력' 강화를 추진한다.

사이버 복원력은 시스템이나 서비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장애나 사고가 발생하기 이전이나 그에 준하는 상태로 신속하게 돌아가는 역량을 뜻한다.

행안부는 각 시설별로 자체 보호대책 수립 때 사이버 복원력 강화를 위한 물리적 보안, 백업·복구, 모의훈련 등의 대책을 포함할 계획이다.

도시철도, 교통신호제어 등 기반시설 그룹별로 우수기관을 선정하고 이를 벤치마킹하도록 해 기반시설 보호 수준을 상향 평준화할 방침이다.

또 행안부는 전체 기반시설 관리기관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한다.

지방자치단체, 한국지역정보개발원,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기반보호 관련 기관들과 각 시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보호대책 수립, 취약점 분석, 보안장비 도입 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정윤기 행안부 전자정부국장은 "정보통신 기반시설이 사이버 침해 등으로 인해 비정상적으로 작동할 경우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중앙의 정책부서와 지방자치단체·각 기반시설 관리기관이 책임감을 갖고 업무에 임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도 2019-02-19 09:24:25
관련 사업이 부각될듯 합니다.

구공탄 2019-01-29 16:28:21
사이버 복원력이 궁금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