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예비스타' 70명 한류 본고장 왔다
중국 '예비스타' 70명 한류 본고장 왔다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9.01.28 13:51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에화 등 대형기획사 워커힐호텔서 오디션
▲ 중국 각지에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어린이 모델·연기·가수지망생 등 70명의 '예비스타'들이 한국에서 오디션을 보기 위해 방문했다. ⓒ 한스타 미디어
▲ 중국 각지에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어린이 모델·연기·가수지망생 등 70명의 '예비스타'들이 한국에서 오디션을 보기 위해 방문했다. ⓒ 한스타 미디어

중국 각지에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어린이 모델·연기·가수지망생 등 70명의 '예비스타'들이 한류의 본고장을 찾았다.

이들은 29일 워커힐호텔에서 위에화 엔터·TOP미디어·J NATION 등 10개 국내 대형기획사 오디션에 참가한다. 

중국의 '예비스타' 이외에도 한국에서 선발된 어린이 50명도 참가, 한·중 어린이 120명이 함께하는 대형 오디션이 펼쳐진다. 

이번 행사는 한스타미디어(대표 박정철)와 국제모델협회(회장 안병찬)가 주최하고 키즈전문엔터 레인보우컴퍼니(대표 김태범)와 중국 전역에 1200여개의 유아·키즈 주니어 예술교육기관 가맹점을 운영하는 STKT(대표 윤향란)가 후원한다. 

이밖에도 세계적인 패션키즈 잡지 밀크와 SDT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 숲이 참여한다. 

또 중국 예술기관의 간부 및 직원들의 교육과 연수를 담당하는 'ST연수원'도 함께한다. 

한류의 본고장을 찾는 중국의 미래우상은 29일 오후 5시부터 워커힐호텔에서 레드카펫 행사와 화려한 패션쇼를 펼친다.

이와 함께 한국과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리치걸(키즈걸그룹)과 리소(키즈보이그룹)의 공연도 이어진다. 

이번 행사를 후원하고 있는 레인보우컴퍼니 김태범 대표는 "사드사태 이후 처음으로 중국의 예비연예인 70명이 한꺼번에 한국을 찾았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스타미디어와 국제모델협회, 레인보우컴퍼니, 중국의 STKT는 오는 7월 제주도에서 중국의 예비스타 1000여명이 참가하는 대형 오디션을 열기로 합의했다.

▲ 중국 각지에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어린이 모델·연기·가수지망생 등 70명의 '예비스타'들이 한국에서 오디션을 보기 위해 방문했다. ⓒ 한스타 미디어
▲ 중국 각지에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어린이 모델·연기·가수지망생 등 70명의 '예비스타'들이 한국에서 오디션을 보기 위해 방문했다. ⓒ 한스타 미디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다도 2019-01-28 15:35:07
국내 어린이도 키워라 한류스타만들어 한국에서 활동하면 한국어린이는 중국에서 오디션 볼수있도록 정보를 주어라

정이신 2019-01-29 06:32:14
이것도 한류인가요? 연예산업이 참 다양하네요.

바람 2019-01-29 07:29:50
한류열풍 쭉계속 경제도?

제노비아 2019-01-29 07:43:19
상처받지않고 잘 되기를

경기미시 2019-01-29 07:59:05
사도설치 이후 처음으로 많이 왔다고 하니 앞으로도 쭉 많이 오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