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정 권익위원장 제약회사 리베이트 공익신고자 격려
박은정 권익위원장 제약회사 리베이트 공익신고자 격려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9.01.26 09:1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은정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국민권익위원회
▲ 박은정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국민권익위원회

박은정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이 25일 서울종합민원사무소에서 제약회사 의약품 불법사례비(리베이트) 제공을 신고한 제보자를 만나 격려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해부터 공익신고자를 직접 만나 의견을 듣고, 신고자 보호를 위해 위원회가 할 수 있는 역할이 무엇인지 조언을 구했다.

신고자는 해당 제약회사가 의약품 채택, 거래유지를 목적으로 약국과 병원 등 관계자에게 불법사례비를 제공한 사실을 국민권익위에 신고했다.

검찰 수사 결과 의사 100명에게 금품 등을 제공한 사실이 드러났고 해당 제약회사 대표 등 6명을 기소했다. 사례비를 받은 의사 79명도 기소하고 21명은 기소유예 처분했다.

국민권익위는 지난해 12월 반부패 기념식에서 '공익신고의 날' 선포식을 개최하고 12월 9일을 '공익신고의 날'로 지정했다.

박 위원장은 "공익신고의 날은 부패·공익신고의 중요성과 의미를 널리 알리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신고자와 꾸준한 만남으로 신고자의 사회기여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공탄 2019-01-27 10:02:58
내부고발,공익신고자의 신분보호및 안전 보장이 필요항당

알바트로스 2019-01-26 15:03:59
공익신고 반드시 필요하지만.....

Ksy02 2019-01-26 13:21:21
신고자 비밀보장 하여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