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협력업체 직원 추락사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협력업체 직원 추락사
  • 김도수 기자
  • 승인 2019.01.25 17: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11시 20분쯤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유조선 카고 탱크 안에서 협력업체 직원 한모(49)씨가 숨져 있는 것을 동료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한모씨가 추락해 숨진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현장 조사를 벌인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특별히 산업안전보건법을 위반 한 사항은 없는 것으로 확인된다"며 "정확한 사고원인은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사고 발생 후 해당 현장의 작업을 중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다도 2019-01-27 08:00:03
근로자안전을 위하여 작업지시와 조치를 다하고 작업을 하였는지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구공상종 2019-01-26 06:43:54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