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화학설비 사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
행안부, 화학설비 사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9.01.24 14: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는 대규모 인명피해로 확대될 우려가 있는 화학설비 관련 사고가 지속됨에 따라 사고의 원인을 조사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했다고 24일 밝혔다.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일어난 화학 설비 사고 157건 전체를 조사하고 유형별 대표사고 3건을 선정해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원인은 작업자 부주의가 53건으로 가장 많았다. 교육·훈련 미흡 37건, 관리·감독 미흡 35건, 시설 노후화 22건 등이었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화학물질 종류, 사고 유형, 노출 범위 등에 따라 신고 기준을 명확히 규정하기로 했다.

위험작업 전 안전조치를 확인하는 '안전작업허가' 절차는 서류로만 처리되는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운영실태를 중점 점검하는 등 현장 확인을 강화한다.

두가지 이상의 화학물질이 혼합할 때 나타날 수 있는 이상 반응 사고를 줄이기 위해 화학물질 이상 반응 정보를 단계적으로 구축한다.

환경부가 보유·관리하는 장외영향평가서 등 사업장 정보와 고용노동부의 화학사고 위험 경보제 관련 정보를 지방자치단체와 공유한다.

화학설비 현장 작업자를 대상으로 한 안전교육 자료를 개발·보급하고 교육기관 추가 지정을 통해 교육 기반을 확대한다.

행안부는 이번 대책을 '이행관리카드'와 '국가재난조사 정보관리시스템'을 통해 주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배진환 행안부 재난협력실장은 "이번 화학설비 사고 원인조사는 관계 기관과 전문가들이 공동으로 개선대책을 마련했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며 "화학설비가 밀집한 산단과 공단 지역의 화학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다도 2019-01-25 16:47:07
화학물질은 사고가나면 큰인명피해가발생하니 주의가 정말 빌요하다

구공상종 2019-01-25 10:53:16
화학사고 보이지 않은 테러 같은 공포

윌리엄스 2019-01-24 14:11:28
교육·훈련 미흡, 관리·감독 미흡, 시설 노후화, 열악한 근무환경이 작업자의 부주의로 이어져 사고가 발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