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신고없이 수입 식료품 판매한 11곳 고발
식약처, 신고없이 수입 식료품 판매한 11곳 고발
  • 김병직 기자
  • 승인 2019.01.22 10:45
  • 댓글 1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적발된 주요 수입식품 제품 ⓒ 식품의약품안전처
▲ 적발된 주요 수입식품 제품 ⓒ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9~12월 전국 외국 식료품 전문 판매업체 1047곳의 실태조사를 통해 무신고 제품을 판매한 11곳을 고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식품위생법에 따라 매장규모가 300㎡미만의 업소는 영업신고 대상이 아니다.

이번점검은 이런 매장에서 판매되는 수입식품에 대한 안정성 확보를 위해 17개 시·도가 합동으로 단속을 실시했다.

식약처는 식품을 판매하는 업소에서 '보따리상'이 들고 온 물건 등 정식 수입절차를 거치지 않은 제품을 판매해서는 안된다고 전했다.

무신고 제품을 판매할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고 유통기한 경과 제품을 판매하면 과태료가 부과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위반업체와 신규업체를 지속적으로 집중관리할 것"이라며 "불량식품 의심제품을 판매하는 행위를 목격한 경우 신고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신고는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 민원상담(☎110), 관할 지자체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다도 2019-01-23 14:47:05
불량식품 절대안된다

경기미시 2019-01-23 12:17:21
매장규모 300㎡미만의 업소도 신고 대상으로~~

제노비아 2019-01-23 11:20:14
너 다드세요

윌리엄스 2019-01-23 11:08:05
삼시세끼를 본인에게 먹여야 한다.

tpvm 2019-01-23 10:10:09
요리는 예술인데 예술에 장난을 치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