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캔디라고 많이 먹었다간 … 1일 당류 기준량의 최대 28%
비타민 캔디라고 많이 먹었다간 … 1일 당류 기준량의 최대 28%
  • 원덕영 기자
  • 승인 2019.01.17 14:02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중에 판매중인 어린이 비타민 캔디
▲ 시중에 판매중인 어린이 비타민 캔디

뽀로로나 핑크퐁과 같은 인기 캐릭터가 포장지에 그려져 어린이들이 즐겨찾는 어린이 비타민 캔디의 당류 함량이 지나치게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17일 온라인몰에서 판매되는 어린이 비타민 캔디 20개(일반캔디 9개, 건강기능식품 캔디 11개) 제품에 대한 영양성분 함량을 시험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대상 20개 제품은 대부분이 당류로 이루어져 있었다. 당류 함량은 1회 섭취량 당 3.81g(10%)에서 10.48g(28%)으로 나타나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1일 섭취기준 37.5g의 최대 28%에 달했다.

일반 캔디로 분류된 9개 제품은 당류 함량이 표시돼있지만 건강기능식품으로 분류된 11개 제품은 함량 표시가 없었다.

현행 건강기능식품 관련 표시기준에는 건강기능식품 캔디의 당류 함량 표시 의무가 없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당류 함량을 표시하도록 관련 규정 개정을 추진 중이다.

5개 제품은 제품명 등에서 강조한 영양성분 함량을 표시하지 않았다. 10개 제품은 원재료로 유산균을 사용한 것으로 표시했지만 유산균 수는 기재하지 않았다.

일반 캔디 제품 가운데 7개 제품은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표시를 하고 있었다.

미생물과 중금속 시험결과에서는 20개 제품 모두 기준에 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비타민 캔디는 대부분이 당류로 이루어진 식품이므로 비타민의 주요 공급원으로 간주하지 않는 게 좋다"며 "비타민 보충이 목적일 경우 당류를 과다 섭취하지 않도록 먹는 양을 조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스 2019-01-20 09:13:16
사탕에 당류가 많은 것은 맛을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당 향을 줄이면 맛이 없어서 찾는 사람이 없습니다.
무설탕 캔디 제품은 판매량이 저조합니다. 결국 소비자가 적게 먹는 수밖에 없습니다.

오창균 2019-01-18 15:51:55
동심을 이용한 건강의적이었군요

ch8351 2019-01-18 14:22:36
건강식품 무조건많이먹으면 안되겠군요

비트민 2019-01-18 11:18:52
아이들은 더 조심하야합니다

바람 2019-01-18 09:15:50
과유불급 적정한 습관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