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웹 광고 유포 악성코드 비다르 발견"
안랩 "웹 광고 유포 악성코드 비다르 발견"
  • 임홍철 기자
  • 승인 2019.01.15 17:0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랩은 웹사이트 광고로 유포돼 사용자 정보를 탈취하고 감염 PC에 랜섬웨어를 실행하는 '비다르'(Vidar) 악성코드 유포 사례를 발견했다고 15일 밝혔다.

비다르 악성코드 유포에는 정상 광고 서비스를 악용해 악성코드를 유포·감염시키는 멀버타이징 기법이 이용됐다.

공격자는 불법 성인사이트, 토렌트 사이트 등 보안이 취약한 웹사이트에 악성 광고를 올리고 사용자가 악성 광고가 포함된 사이트에 접속하면 악성코드 제작·유포 도구인 '폴아웃 익스플로잇 킷'으로 사용자의 접속 환경을 분석한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취약점 보안패치가 되지 않은 경우 비다르 악성코드를 설치하는 방식이다.

감염 이후 비다르 악성코드는 사용자 PC의 모든 웹 브라우저 프로그램을 탐색해 아이디, 패스워드 등 웹사이트 계정 데이터를 수집한다. 운영체제 정보, 네트워크 연결정보, 하드웨어 정보 등 사용자 PC의 시스템 정보를 공격자에게 전송한다.

사용자 정보탈취를 완료하면 '갠드크랩'(GandCrab) 랜섬웨어를 감염시켜 사용자 PC 주요 파일을 암호화하고 대가를 안내하는 문구를 띄운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영체제(OS)와 프로그램의 최신 버전 유지 △보안 패치 적용 △보안이 확실하지 않은 웹사이트 방문자제 △백신 프로그램 최신버전 유지와 실시간 검사 등을 실행해야 한다고 안랩을 권고했다.

박태환 안랩 ASEC대응팀장은 "비다르 악성코드는 사용자에게 정보 탈취, 랜섬웨어 감염 등 치명적인 피해를 동시에 유발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며 "피해방지를 위해서는 평소 보안패치를 철저히 하고 수상한 사이트 방문을 자제하는 등 필수 보안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도 2019-01-18 17:40:28
나쁜놈들이 정말 많습니다.

이상종 2019-01-15 20:46:47
컴퓨터 에도 미세먼자같은 바이러스 이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