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지도 어선전복] 실종자 2명 밤샘 수색
[욕지도 어선전복] 실종자 2명 밤샘 수색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9.01.1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일 오전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80㎞ 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톤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돼 통영해경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 통영해경
▲ 11일 오전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80㎞ 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톤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돼 통영해경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 통영해경

경남 통영해양경찰서는 12일 여수 낚시어선 무적호 전복사고 실종자 2명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해경에 따르면 현재까지 무적호 승선원 14명 가운데 9명이 구조되고 3명이 숨졌으며 2명이 실종됐다.

해경은 지난 11일 새벽 사고 발생 뒤 밤샘 수색작업을 벌였으나 실종자 2명은 아직 찾지 못했다.

이날 해경과 해군, 경남도 등 유관기관은 경비함정 19척과 항공기 5대, 인력 450여명을 투입해 전날에 이어 수색작업을 계속 진행한다.

해경은 전복된 무적호의 침몰을 막기 위해 부력부이를 설치했으며 공기배출구를 봉쇄해 인양 때 오염사고에 대비하고 있다.

전복사고 당시 선박 운항을 총지휘하던 필리핀인 당직 사관 A(44)씨는 업무상 과실 치사와 선박전복 혐의로 불구속 입건, 충돌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미얀마인 조타수와 한국인 기관사도 참고인 신분으로 함께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