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지도 어선전복] 3명 숨져 … 사망자 '구명조끼 미착용'
[욕지도 어선전복] 3명 숨져 … 사망자 '구명조끼 미착용'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9.01.11 12: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일 오전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80㎞ 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톤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돼 통영해경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 통영해경
▲ 11일 오전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80㎞ 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톤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돼 통영해경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 통영해경

11일 경남 통영 욕지도 해상에서 전복된 낚시어선 사망자가 3명으로 늘었다.

해경은 브리핑을 열어 사망자 전원은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해경은 승선 추정 인원 14명 가운데 구조자 12명 가운데 8명은 구명조끼를 착용했지만 사망자 3명을 포함한 4명은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2명은 현재 실종 상태다.

사망자 3명은 선실 안에서 발견됐다.

전복된 낚시어선은 인근을 지나던 3000톤급 화물선이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탑승객들은 민간 선박과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해경은 화물선 포함 인근 선박 4척에서 7명을 구조하고 나머지 5명은 수중에서 구조했다.

해경은 인근 선박과 충돌 등 모든 가능성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이날 오전 5시쯤 9.77톤급 낚시어선 무적호는 욕지도 남방 43해리에서 전복된 채 발견됐다.

해경에 따르면 무적호 전복이 발견된 지점은 낚시가 금지된 공해상으로 밝혀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02 2019-01-11 14:20:32
사전에 구명조끼 입어야 그나마 희망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