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서 탱크폭발로 20대 근로자 안타까운 죽음
김천서 탱크폭발로 20대 근로자 안타까운 죽음
  • 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승인 2019.01.09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사 4개월 만에 공기유출 점검 중 사고 "성실하게 일했는데" 침통

지난 8일 오후 5시 23분 김천시 대광동 공업단지에 있는 환경 관련 업체 S사에서 저장탱크가 폭발하는 바람에 변씨가 숨졌다.

변모(27)씨는 입사 4개월 만에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공장설비업체 소속인 변씨는 동료 4명과 2.5톤짜리 저장탱크를 설치한 뒤 공기가 유출되는 소리가 나자 이를 확인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황산-니켈 저장탱크(높이 2m, 둘레 1.9m)에 공기를 주입해 뚜껑 이음새의 이상 유무를 점검하던 중이었다.

탱크 안에는 화학물질이 없어 추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동료 직원은 "변씨가 지난해 9월 입사해 성실히 근무했는데 공기유출 여부를 점검하다 사고를 당해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경찰은 탱크 제조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현장 잔해 등을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했다.

이 업체는 재활용인산, 질산나트륨, 수산화니켈 등 화학물질·폐기물처리 약품을 제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