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파취약 위기가구 '긴급복지비' 지원
서울시, 한파취약 위기가구 '긴급복지비' 지원
  • 곽지연 기자
  • 승인 2019.01.03 15:5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철 한랭질환자는 2013년 258명에서 2017년 631명으로 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적으로 8명이 목숨을 잃었다.

영하권 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겨울철은 난방·피복비 등 생계비 지출이 늘어나는 반면 임시·일용직 일자리 감소로 취약계층에게 힘겨운 실정이다.

서울시는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주민 등 한파에 취약한 저소득층이 겨울을 안전하고 따뜻하게 날 수 있도록 서울형 긴급복지로 위기가구를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지원 계획 시행으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복지통반장, 나눔이웃·나눔가게 등 민관협력 발굴체계를 활용해 한파에 취약한 가구, 1인 가구 밀집지역 등에 대한 집중 발굴에 나섰다.

중점 발굴 대상은 △쪽방촌 △달동네 △옥탑방 △임대아파트 △연탄사용 동네 △비닐하우스 등 주거취약 지역과 고시원, 원룸텔, 여관, 찜질방 등 1인 가구 밀집지역이다.

시는 이렇게 발굴된 한파 취약 위기가구에 대해 우선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을 하고, 희망온돌·희망마차 등의 민간 자원과의 연계도 병행해 취약계층을 돕는다.

일용직 근로자 등 한파로 인한 실직, 휴·폐업으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가구에 생계비를 최대 100만원 지원한다. 전기매트, 침낭 등 방한용품의 현물 지원도 가능하다.

강력한 한파로 발생하는 저체온증·동상 등 한랭질환으로 의료비 부담이 어려운 취약 계층에게는 각종 검사, 치료비, 약제비 등 긴급 의료비를 100만원까지 지원한다. 또 한랭질환으로 실직이나 폐업에 처한 경우 의료비·생계비 중복 지원이 가능하다.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제도는 위기상황에 처했지만 법적·제도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시민에게 신속한 지원을 통한 긴급 위기상황을 넘길 수 있도록 돕는 사업으로 지난 4년간 4만8143가구에 201억2700만원을 지원했다.

황치영 복지정책실장은 "서울시는 겨울철 한파에 고통 받는 취약 계층이 빠짐없이 발굴되고 지원받을 수 있도록 가능한 방법들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제도' 가족 구성원 수에 따른 분류표. ⓒ 서울시
▲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제도' 가족 구성원 수에 따른 분류표. ⓒ 서울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