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 양양 산불 … 주민 등 145명 대피·진화 진땀
새해 첫날 양양 산불 … 주민 등 145명 대피·진화 진땀
  • 임정균 기자
  • 승인 2019.01.01 21:1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일 오후 4시 12분쯤 강원 양양군 서면 송천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나 불길이 번지고 있다. 소방과 산림 당국은 진화인력 435명과 산불 진화차와 소방펌프차 17대를 투입해 불을 끄고 있다. ⓒ 강원도소방본부
▲ 1일 오후 4시 12분쯤 강원 양양군 서면 송천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나 불길이 번지고 있다. 소방과 산림 당국은 진화인력 435명과 산불 진화차와 소방펌프차 17대를 투입해 불을 끄고 있다. ⓒ 강원도소방본부

기해년(己亥年) 첫날인 1일 강원도 양양에서 산불이 발생해 소방과 산림 당국이 진화를 벌이고 있다. 강원 영동 전역에는 건조경보가 내려져 있다.

산림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2분쯤 강원 양양군 서면 송천리 야산에서 불이 났다. 산림 당국은 소방과 함께 인력과 장비를 늘려가며 진화에 나섰지만 산세가 험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강한 바람과 두꺼운 낙엽층도 진화를 어렵게 하고 있다. 일몰로 산불 진화 주력수단인 헬기 투입이 어려워 밤샘 진화작업이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불진화대원과 소방대원 등 진화인력 479명과 산불 진화차와 소방펌프차 등 장비 31대가 투입돼 산불 확산 저지선을 구축하며 추가 피해를 막는 데 주력하고 있다.

현재까지 5㏊가 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큰 불길을 잡지 못해 피해 면적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불길이 능선을 따라 인근 마을 방향으로 번지면서 양양군은 '송천리 주민은 마을회관으로 대피하라'는 재난문자를 보냈다.

송천리 주민 40명이 마을회관으로 몸을 피했고, 장애인 복지시설에 있던 105명은 상평초등학교로 대피했다.

산림 당국은 2일 일출과 동시에 초대형 진화 헬기 1대 등 헬기 9대를 투입해 진화를 완료할 계획이다.

양양을 비롯한 동해안 6개 시·군에는 지난달 13일부터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이다.

Tag
#산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02 2019-01-02 08:27:25
화재는 인재가 많다

윌리엄스 2019-01-02 07:44:24
큰 피해 없이 속히 진화되기를...
왜? 양양은 해마다 산불이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