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재불량 사업장 1400곳 공개 … 건설업 784곳 '최다'
산재불량 사업장 1400곳 공개 … 건설업 784곳 '최다'
  • 전성호 기자
  • 승인 2018.12.28 10: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는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지난해 중대 산업재해, 노동자 사망사고, 산재미보고 등 안전보건관리가 소홀했던 '산재불량 사업장' 1400곳의 명단을 28일 공개했다.

노동부는 2004년부터 산재에 대한 경각심과 재해예방의 중요성을 높이기 위해 산재 불량 사업장의 명단을 공개하고있다.

업종별로는 건설업이 784곳(56.0%)으로 가장 많았다. '비금속 광물 제품 및 금속 제품 제조업 또는 금속 가공업'이 75곳(5.4%)으로 뒤를 이었다.

규모별로는 100인 미만 사업장이 1210곳(86.4%)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100∼299인(103곳), 300∼499인(27곳) 순이었다.

노동부 관계자는 "올해 명단에 포함된 사업장 가운데 재발방지 교육이 필요한 최고경영자(CEO)에 대해서는 지방청별로 안전보건 교육을 해 산업재해에 대한 책임을 강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상용 2018-12-28 14:04:15
산재불량 사업장 아직도 많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