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제 3기 신도시' 발표 … 경기·인천 등 7곳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국토부 '제 3기 신도시' 발표 … 경기·인천 등 7곳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 김병직 기자
  • 승인 2018.12.19 14:32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오전 서울정부청사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왼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도권 주택시장 안정 등을 위한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서울시
▲ 19일 오전 서울정부청사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왼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도권 주택시장 안정 등을 위한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서울시

제 3기 신도시의 베일이 벗겨졌다.

정부는 △남양주(1134만㎡) △하남(649만㎡) △인천계양(335만㎡) △과천(155만㎡)에 신도시 건설을 확정·발표했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서울정부청사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록해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수도권 주택시장 안정 등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2차 수도권 주택공급계획과 광역 교통망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경기, 인천 등 모두 7곳의 공공택지·인근지역에 대해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9월 13일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수도권 택지에 30만호 규모의 공공택지를 신규로 확보하겠다고 발표했다.

같은달 21일에 1차로 17곳에 3만5000호 규모의 공급대책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6개 지역에 대해 해당 사업지구와 인근지역 17.99㎢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2차로 수도권에 15만5000호 규모의 공급대책을 발표했고, 이 가운데 7개 사업지구와 인근지역 71.4㎢에 대해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지정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지가변동률, 토지거래량 등 전국의 토지시장을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지가 급상승과 투기성행 우려가 있는 지역에 대해서는 토지시장 불안 요인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제 3기 신도시 지역. ⓒ 국토교통부
▲ 제 3기 신도시 지역. ⓒ 국토교통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eter 2018-12-21 08:00:30
일 잘하는 당신 국민들은 보고 보답할것이다

박채원 2018-12-20 18:18:26
지방에도 신도시건설을 하여 함께 상생하는 지역이 되야지요~~^^

Ksy1146 2018-12-20 09:49:46
투기자들 때문에 집갑상승한다

정이신 2018-12-20 08:14:34
부동산투기로 변질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윌리엄스 2018-12-20 08:06:06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