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폐수처리업체 '황화수소 사고' 1명 추가 사망
부산 폐수처리업체 '황화수소 사고' 1명 추가 사망
  • 서동명 기자
  • 승인 2018.12.17 09: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달 28일 오후 부산 사상구 감전동의 한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로 추정되는 물질이 누출된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사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 부산소방안전본부
▲ 지난달 28일 오후 부산 사상구 감전동의 한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로 추정되는 물질이 누출된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사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 부산소방안전본부

부산 한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로 추정되는 유독가스에 질식돼 의식불명 상태였던 1명 더 숨져 사망자는 모두 3명으로 늘어났다.

17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16일 오후 4시 14분쯤 부산 한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임모(38)씨가 숨졌다.

경찰은 의료진으로부터 임씨가 황화수소 중독으로 산소결핍에 의한 뇌 손상으로 숨졌다는 의견을 받았다.

폐수처리업체 영업이사인 임씨는 사고 당일 황화수소가 누출되자 사고현장에서 직원들을 구조하다가 가스를 과다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8일 오후 1시 8분쯤 부산 사상구 학장동에 있는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가 누출됐다.

이 사고로 4명이 의식불명에 빠져 치료를 받아왔다.

사고 발생 4일 만인 지난 2일 이모(52)씨가 숨졌고, 지난 12일 조모(48)씨가 숨졌다.

경찰은 사고가 난 폐수 처리 업체와 이 업체에 폐수 처리를 맡긴 포스코 기술연구원 포항연구소 관계자 조사를 마쳤다.

경찰은 사고현장 폐수에 대한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는 대로 사고원인 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8-12-17 14:00:59
아니한 작업으로 히생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