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스즈키컵 '우승 선물' 박항서 감독 … "내 조국 대한민국도 사랑해달라"
베트남 스즈키컵 '우승 선물' 박항서 감독 … "내 조국 대한민국도 사랑해달라"
  • 김병직 기자
  • 승인 2018.12.16 10:0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15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2018 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이 끝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15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2018 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이 끝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베트남에 10년 만에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우승을 선물한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국민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은 15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2018 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이 끝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최근 두 달 동안 우리 선수들은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줬다"며 "선수들과 코치들, 그리고 우리를 응원해주신 모든 베트남 국민들과 우승의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사랑해주시는 만큼, 내 조국 대한민국도 사랑해달라"고 덧붙였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한 뒤 각종 국제대회마다 새로운 역사를 쓰며 베트남 국민으로부터 영웅으로 추앙받고 있다.

박 감독은 부임 3개월 만에 축구변방이었던 베트남을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으로 이끌었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 진출이라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그리고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베트남을 축제의 장으로 만들었다.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와 결승 1차전 원정경기에서 2대 2로 비긴 뒤 이날 결승 2차전 홈경기에서 1대 0으로 이겨 우승했다.

한편 베트남 대표팀 선수들은 이날 박 감독의 기자회견장에 들어와 물을 뿌리며 축하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은경 2018-12-17 11:01:00
한국인으로 자랑 스럽습니다..
그리고 리더십도 존경합니다..

바람 2018-12-17 08:22:08
한베 민간외교 축구한류?

정이신 2018-12-17 07:41:35
감독님! 고맙습니다.

박채원 2018-12-16 19:07:42
박 항서감독님 외국에서 고생많이 하셨습니다~우리나라를 사랑하시는 마음, 더욱더 발전하세요~^^

고상용 2018-12-16 13:31:09
고상용 2018-12-16 13:29:21

더보기

내조국 대한민국을 사랑하여달라는 박항서 감독님 배트남 영웅이기도 하지만 대한민국 영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