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부, 장애인·노약자 '돌봄로봇' 1000대 보급
산자부, 장애인·노약자 '돌봄로봇' 1000대 보급
  • 은서기 기자
  • 승인 2018.12.1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업통상자원부 지료
ⓒ 산업통상자원부 지료

정부가 로봇시장 확대를 위해 내년까지 기초지방자치단체에 장애인과 노약자를 위한 돌봄로봇 1000대를 보급한다.

자율주행 배송로봇과 군사용 로봇 등 신성장산업에 필요한 로봇 개발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2기 첫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로봇제품의 시장창출 지원방안을 보고했다.

산업부는 로봇산업을 4차 산업혁명의 첨병으로 육성하겠다면서 로봇산업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로봇과 복지를 연계한 정부 지원과 제도 정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로봇제품의 시장 진입을 촉진하기 위해 올해 전남 광양시와 10억원을 들여 광양에 장애인과 노약자의 배변을 돕고 대화상대를 하는 로봇 350대를 보급한다.

내년에는 2개 지자체를 공모해 800대를 보급하고 이후 확대할 계획이다.

관계부처와 협력해 △농업용 로봇 △수중로봇 △자율주행 배송로봇 △태양광 패널 청소형 로봇 △스마트공장·스마트산업단지용 협동로봇 △군사용 로봇 등도 개발한다.

특히 물류, 수술, 개인서비스 등에 활용하는 비즈니스 창출형 서비스로봇 개발에 2020년부터 2026년까지 4026억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현재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 중이다.

병원이나 요양원 등에서 식사보조, 욕창예방, 배변지원을 하는 돌봄로봇 개발에 보건복지부와 3년간 153억원을 투입한다.

내년 200억원 규모의 로봇산업 육성펀드를 조성하고 은행과 로봇기업에 필요한 융자상품을 개발하는 등 금융지원도 확대한다.

규제 샌드박스를 로봇제품에 적용하기 위한 세부기준을 마련하고 스마트시티 시범도시로 선정된 부산을 로봇제품 테스트베드로 활용할 계획이다.

로봇 규제개선 센터를 구축하고 규제 컨설팅 등 맞춤형 규제개선 서비스도 제공한다.

앞으로 5년간 로봇전문기업 100개를 육성하고 연간 550명 규모의 전문인력을 양성한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산업부는 이날 위원회에 보고한 주요 내용을 포함한 제3차 지능형로봇 기본계획을 내년 상반기 중 마련할 계획이다.

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로봇 종합기술경쟁력은 일본, 미국, 유럽에 이어 세계 4위 수준이다.

그러나 핵심부품과 고정밀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로봇 등을 수입에 의존해 국산화율이 41.1%(2017년 로봇산업협회 조사)에 불과하며 원천기술의 사업화 성과가 저조하다고 산업부는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