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보건환경硏 "지역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 급증"
경기도보건환경硏 "지역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 급증"
  • 윤가운 기자
  • 승인 2018.12.03 09:3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달 마지막 주를 기점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이 급증하고 있다며 3일 도민에게 각별한 주의를 권고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역 6개 병원을 방문하는 호흡기 환자를 대상으로 표본 검사를 한 결과, 지난달 마지막 주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률은 30%에 달했다.

이는 지난달 셋째 주(47주차) 바이러스 검출률 9%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지난해에도 11월 초순부터 검출되기 시작해 11월 하순 급증, 지난 1월 중순에 가장 높은 78%의 검출률을 기록하는 등 겨울철에 크게 확산했다.

지난달 검출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모두 A형으로,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국내에서 흔히 발견되는 독감의 원인체로 알려져 있다.

감염되었을 경우 38도 이상의 갑작스러운 고열, 기침과 인후통 등의 호흡기 증상과 두통, 근육통, 피로감 등의 전신 증상이 나타난다.

연구원 관계자는 "인플루엔자 유행 초기 단계인 만큼 올바른 손 씻기, 기침 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면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다"며 "아직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노약자, 임산부, 면역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하루빨리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8-12-03 11:15:00
겨울철 감기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