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코스트코 메모리폼 베개 방사선 기준치 초과"
원안위 "코스트코 메모리폼 베개 방사선 기준치 초과"
  • 박혜숙 기자
  • 승인 2018.11.28 17: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퓨어럭스 젤 메모리폼 베개'를 자체 리콜 중인 코스트코 코리아코스트코 홀세일 코리아는 "작년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시노맥스(SINOMAX)에서 직수입해 판매한 퓨어럭스 젤 메모리폼 베개 2팩(Costco item # 1024880)에서 기준치 이상 의 라돈이 함유됐을 가능성이 있어 리콜을 한다"고 지난 31일 자사 홈페이지에 밝혔다. ⓒ코스트코 홈페이지 캡처
ⓒ코스트코 홈페이지 캡처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코스트코 코리아에서 자체 리콜 중인 '퓨어럭스 젤 메모리폼 베개'가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의 가공제품 안전기준(1mSv/년)을 초과해 행정조치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원안위는 이 메모리폼 베개 시료 10개를 확보해 전문기관을 통해 분석한 결과 10개 가운데 4개 시료의 연간 내부피폭선량이 1mSv를 초과(최대 7.72mSv)했다고 설명했다.

이들 베개 제품을 2㎝ 높이에서 매일 10시간씩 1년 동안(3650시간) 사용할 경우 내부피폭선량이 1.65~7.72mSv에 달하는 것으로 측정됐다.

코스트코 코리아에 따르면 이 메모리폼 베개는 2017년 11월 13일~12월 6일 미국업체(SINOMAX)로부터 1만4080 세트가 수입돼 지난 4월까지 판매됐다.

자체 리콜을 시작해 현재까지 3600여 세트를 회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원안위 관계자는 "해당 제품의 수거 등 조치가 안전하게 완료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기우먼 2018-11-28 19:56:22
메트리스 뿐만 아니라 베개까지!?
두발 뻣고 잠 잘 수가 없으니~...
메모리폼 사용치말고 온돌방에서 누워야 맘 편하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