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보건소 의약품 냉장고 '사물인터넷 온도센서' 설치
영등포구, 보건소 의약품 냉장고 '사물인터넷 온도센서' 설치
  • 윤가운 기자
  • 승인 2018.11.26 10: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등포구 보건소 관계자가 의약품 냉장고에 사물인터넷 온도센서를 설치해 스마트폰으로 습도를 점검하고 있다.  ⓒ 영등포구
▲ 영등포구 보건소 관계자가 의약품 냉장고에 사물인터넷 온도센서를 설치해 스마트폰으로 습도를 점검하고 있다. ⓒ 영등포구

서울 영등포구는 지자체 최초로 보건소 의약품 냉장고에 사물인터넷(IoT) 온도센서를 설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사물인터넷 온도센서는 △보건소 결핵실(1대) △예방접종실(3대) △방사선실(1대) △의약품상담실(2대) △임상병리실(1대) △보건분소(1대)에 설치됐다.

예방접종 백신이나 임상병리 검사시약 등 주요 의약품을 보관하고 있는 냉장고는 의약품의 변질을 방지하기 위해 적정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해야 한다.

센서는 -20도에서 60도까지의 온도를 감지할 수 있고, 미리 설정해 놓은 의약품 보관 적정온도 범위에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스마트폰을 통해 담당자에게 즉각 알람을 제공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IoT 기술을 활용한 철저한 의약품 관리로 구민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구정 전반에 스마트행정 체제를 도입해 구민들에게 더욱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8-11-26 10:46:09
의약품보관함에 온도센서까지 설치하면 안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