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192개 중소 놀이시설 '안전관리 기술' 지원
문체부, 192개 중소 놀이시설 '안전관리 기술' 지원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8.11.26 10: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종합유원시설협회 홈페이지 캡처
ⓒ 한국종합유원시설협회 홈페이지 캡처

문화체육관광부는 겨울철 놀이공원 이용객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한국종합유원시설협회와 26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중소 유원시설업체 대상 안전관리 기술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안전관리 기술 지원 대상은 192개 일반 유원시설 업체다. 바이킹·디스코팡팡 등 안전성 검사 대상 유기기구를 1종 이상 운영하거나 사업 규모가 크지 않아 안전관리자 외에 전문기술 인력을 채용하지 못하는 등 일상적인 안전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업체를 중심으로 선정했다.

2014년 이후 유원시설업 사고 78건 가운데 54건(69%)이 일반유원시설업에서 발생했으며 종합유원시설업 14건(18%), 기타유원시설업 10건(12.8%)보다 훨씬 많았다.

이번 안전관리 기술 지원 사업을 위해 유원시설협회는 대규모 놀이공원에서 10년 이상 정비 업무를 담당한 국가기술자격 기사 등 업계 전문가 20명을 초빙해 지원단을 구성해 종합유원시설업체의 체계화된 안전관리 기술이 업계에서 공유될 수 있도록 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안전성 검사 대상 유기기구는 현재 연 1회 이상 검사를 받지만,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서는 상시적인 안전관리 체계를 더욱 강화해야 할 것"이라며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놀이공원 내 탑승기구 고장 때 올바른 정비 방법과 놀이기구 사고 징후 등 일상적으로 점검해야 하는 사항을 중점적으로 기술을 이전해 놀이공원 이용객 안전사고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8-11-26 11:07:37
동절기만 말고 사계절을 안전을 위하여 항상 기간을 두고 점검하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