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흥사업장 '가스냄새' … 250명 긴급대피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가스냄새' … 250명 긴급대피
  • 전성호 기자
  • 승인 2018.11.21 13:3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 삼성전자
▲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 삼성전자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가스 냄새로 직원들이 한때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21일 오전 9시 57시쯤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방제센터 6-1라인에서 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신고 접수 13분 전인 오전 9시 44분 삼성 측은 설비 내 가스감지기에서 경보가 울리자 직원 250명을 긴급 대피시켰다.

이날 낮 현재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라인에서는 퍼플루오로시클로펜텐(C5F8)으로 불리는 기계 절삭용 가스를 사용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C5F8의 경우 독성가스이지만 건물 외부로는 가스가 누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소방본부는 건물 전체를 통제하고, 화학보호복을 착용한 대원들을 내부로 투입해 가스 누출 여부와 냄새 발생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 환경부, 고용노동부 등에 신고했다.

삼성 관계자는 "탐지기에서 알람이 울려 규정대로 직원들을 긴급 대피시킨 뒤 119에 신고했다"며 "가스 냄새가 난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 9월 반도체 생산라인인 기흥사업장에서는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2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다도 2018-11-22 11:40:14
안전 점검은 필수다

윌리엄스 2018-11-21 15:16:20
가스 냄새의 원인을 속히 밝히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