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보일러 사고로 5년간 49명 사상 … "가동전 점검 필수"
가스보일러 사고로 5년간 49명 사상 … "가동전 점검 필수"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8.11.15 14: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정안전부
ⓒ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는 날씨가 추워지면서 가정에서 난방을 시작함에 따라 보일러를 가동하기 전에 철저한 점검을 통해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를 예방해야 한다고 15일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전국 가구에서 사용하는 난방의 84%는 개별난방으로, 개별난방 중에서도 도시가스 보일러 비중이 76%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름보일러(15%), 전기보일러(4%), 프로판가스(LPG) 보일러(3%) 순이었다.

가스보일러(도시가스·LPG)로 인한 사고는 최근 5년간(2013∼2017년) 23건이 발생했으며 사고로 49명이 사상(사망 14명, 부상 35명)했다.

이 가운데 도시가스로 인한 사상자는 38명(사망 8명, 부상 30명)이며, 난방비율이 낮은 LPG도 11명(사망 6명, 부상 5명)이나 발생했다.

배기관 이탈 등으로 유해가스가 제대로 배출되지 못해 중독으로 이어진 사고가 17건(74%)이었다. 가스보일러 사상자 49명 가운데 48명이 유해가스 성분인 일산화탄소에 중독됐다.

행안부는 가스보일러를 가동하기 전 철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빗물이나 찬바람이 들어오지 못하게 환기구와 배기관을 막아놓으면 유해가스가 실내로 유입돼 위험하므로 환기구는 항상 열어두어야 한다.

또 배기관이 빠져 있거나 찌그러진 곳은 없는지 확인하고, 내부가 이물질로 막혀 있거나 구멍 난 곳은 없는지 점검해야 한다.

특히 보일러를 켰을 때 과열이나 소음, 진동, 냄새 등이 평소와 다를 경우에는 반드시 전원을 끄고 전문가에게 점검을 받아야 한다.

서철모 예방안전정책관은 "겨울로 접어드는 요즘 한동안 사용하지 않았던 가스보일러를 가동하기 전에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철우 2018-12-11 13:02:40
일상점검 생활화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