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최초 '시한폭탄' 비격진천뢰, 고창서 11점 발견
조선최초 '시한폭탄' 비격진천뢰, 고창서 11점 발견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8.11.15 17:4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북 고창 무장읍성에서 비격진천뢰가 발견됐다. ⓒ 호남문화재 연구원
▲ 전북 고창 무장읍성에서 비격진천뢰가 발견됐다. ⓒ 호남문화재 연구원

조선시대에 조성한 전북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사적 제346호)에서 조선 시한폭탄인 비격진천뢰가 무더기로 나왔다.

매장문화재 조사기관인 호남문화재연구원은 무장읍성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해 수혈(구덩이) 유적과 주변 퇴적토에서 비격진천뢰 11점을 발견했다고 15일 밝혔다.

우리나라 최초의 작렬(산산이 흩어짐) 시한폭탄이라고 할 만한 비격진천뢰는 1592년 임진왜란이 발발하기 전 선조(재위 1567∼1608) 연간에 화포장 이장손이 발명했다고 알려졌다.

무쇠 재질 원형 박 모양으로, 내부에는 화약과 쇳조각, 발화 장치인 죽통을 넣었고 화포에 넣어 발사하면 목표 지점에 도착해 일정 시간이 흐른 뒤 천둥·번개와 같은 굉음·섬광을 내면서 터져 수많은 파편을 쏟아냈다.

조선왕조실록 선조 25년(1592) 9월 1일 기사에는 "밤에 몰래 군사를 다시 진격시켜 성 밖에서 비격진천뢰를 성 안으로 발사해 진 안에 떨어뜨렸다. 적이 그 제도를 몰랐으므로 다투어 구경하면서 서로 밀고 당기며 만져보는 중에 조금 있다가 포가 그 속에서 터지니 소리가 천지를 진동하고 쇳조각이 별처럼 부서져 나갔다"는 대목이 있다.

이번에 나온 비격진천뢰는 지름 21㎝·무게 17∼18㎏으로 크기가 비슷하며, 보존 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지금까지 학계에 보고된 비격진천뢰는 모두 6점으로, 이 가운데 국립고궁박물관 소장품 한 점이 보물 제860호로 지정됐다. 다른 비격진천뢰는 창녕 화왕산성, 하동 고하리, 진주성 등에서 나왔는데, 무장읍성처럼 11점이 한꺼번에 출토된 사례는 없다.

이영덕 호남문화재연구원 조사연구실장은 "비격진천뢰 6점은 수혈 유적에서 나왔고, 나머지 5점은 주변 퇴적토에서 발견했다"며 "폭탄은 모두 사용하지 않은 상태로 보이는데, 수가 많다는 점에서 주목된다"고 설명했다.

이 실장은 "11점 가운데 2점은 약식 보존처리를 했는데, 폭탄 내부를 자세히 분석하면 조선시대 화포와 폭탄 연구에 도움이 되는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무장읍성 비격진천뢰를 제작한 시점은 명확하게 알기 어렵지만, 구덩이에 폭탄을 모아놨다는 점에서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묻은 듯하다"며 "비격진천뢰는 조선 후기까지 사용했는데, 1894년 동학농민운동 당시 관군이 도망가면서 은닉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무장읍성은 1417년 왜구 침입을 막기 위해 쌓은 길이 1.2㎞ 성으로, 고창군이 2003년 복원정비 계획을 수립한 뒤 연차적으로 발굴조사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지금까지 각종 건물터와 성벽, 문터, 해자가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대영 2018-11-17 16:36:30
좋아요

용만이 2018-11-16 14:05:58
조선시대에 시한폭탄 만드는 우리조상님 과학적 기술이 뛰어났군요 우리는 유능한 유전자를 가진 민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