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급증 … "손씻기 중요"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급증 … "손씻기 중요"
  • 윤가운 기자
  • 승인 2018.11.06 11:00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식약처
ⓒ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겨울철에도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의심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6일 밝혔다.

최근 5년간(2013∼2017년) 식중독 발생 통계에 따르면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매년 평균 50건(1099명)이 발생했고, 11월 6건(128명), 12월 11건(218명), 1월 9건(115명), 2월 3건(29명) 등으로 겨울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올해는 봄철인 3월과 4월에도 각각 18건(616명), 4건(164명)이 발생해 계절과 상관없이 주의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지하수와 해수가 채소, 과일류, 패류, 해조류 등 식품을 오염시킬 때 발생한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자와의 직·간접적인 접촉을 통해서도 쉽게 전파되는 특징이 있다.

환자가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다른 사람이 손으로 만진 후 입을 만지거나 음식물 섭취할 때도 감염될 수 있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복통, 오한, 발열이 나타나기도 한다.

감염을 예방하려면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자주 씻어야 한다. 굴 등 수산물은 되도록 익혀 먹고 지하수는 반드시 끓여 마셔야 한다.

환자의 구토물은 다량의 바이러스가 존재하므로 위생용 비닐장갑 등을 끼고 오염이 퍼지지 않도록 치우고, 염소 소독제로 구토물과 바닥, 그 주위를 소독해야 한다.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있는 사람은 식품 조리에서 배제하고, 증상이 회복된 후 최소 1주일 이상 조리에 참여하지 말아야 한다. 조리기구는 열탕·염소 소독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대영 2018-11-17 16:31:41
좋아요

peter 2018-11-07 21:55:44
저는 손 소독제 갖고 다녀요 ^^

김대영 2018-11-07 18:46:07
좋아요

남철우 2018-11-07 12:32:21
손 씻기 생활화 ^^~~

씻자 2018-11-07 08:26:07
손씻는것이 최우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