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국가지점번호' 재정비 … 신속한 응급서비스 현실화
울산시 '국가지점번호' 재정비 … 신속한 응급서비스 현실화
  • 진광태 기자
  • 승인 2018.11.01 09:49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시
ⓒ 울산시

울산시는 조난 등 사고 발생 때 위치를 알려줄 국가지점번호 표기 대상지역을 현실에 맞게 재정비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재정비는 2016년 이후 택지개발, 도로개설, 해안매립 등 변동 상황을 반영해 의견 수렴을 거쳐 표기 대상지역을 최종 260곳(543.5㎢)으로 현실화했다.

국가지점번호란 소방과 경찰, 산림청 등 기관별로 다른 위치표시 방식을 지점번호 방식으로 통일시키고 건물이 없는 지역 위치를 쉽게 표시할 수 있도록 전 국토를 격자(10m×10m)로 나눠 번호를 부여한 것이다.

각종 사고와 재난 발생 때 이 지점번호를 알리면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 안전 사각지대 해소에 도움이 된다.

국가지점번호 표기 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지면 또는 수면으로부터 50㎝ 이상 노출된 철탑, 방파제, 등산로 이정표 등 시설물을 설치할 때 해당 번호를 의무적으로 표기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최근 등산이나 자전거 등 야외활동을 즐기는 시민이 증가하고 있다"며 "국가지점번호판 재정비로 시민이 신속한 응급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8-11-01 11:05:19
사고 지점 번호를 지정하면 위급시 지점 번호만 아리켜드리면 바로 장소로 오겠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