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1일부터 지리산· 설악산 등 일부 등산로 입산 통제"
산림청 "1일부터 지리산· 설악산 등 일부 등산로 입산 통제"
  • 전만기 기자
  • 승인 2018.11.0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림청은 1일부터 일부 등산로의 입산 통제를 시행한다. ⓒ 산림청
▲ 산림청은 1일부터 일부 등산로의 입산 통제를 시행한다. ⓒ 산림청

산림청은 다음달 15일까지 '가을철 산불 조심 기간'으로 정하고 입산 통제 구역(222만ha)과 통제 등산로(7818㎞)를 설정했다.

산림청은 1일부터 지리산 만복대∼성삼재 구간(5.3㎞)과 설악산 백담사∼대청봉 구간(12.9㎞), 내장산 장성새재∼상황봉 구간(4㎞) 등의 탐방로는 입산이 통제된다고 밝혔다.

산림보호법 시행령 22조는 매년 봄철 산불 조심 기간(2월1일∼5월15일)과 가을철 산불 조심 기간(11월1일∼12월15일)에는 입산을 통제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기간에 입산할 수 있는 등산로는 네이버 지도나 산림청 홈페이지(http://hiking.kworks.co.kr/intro.aspx)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지도에서 붉은색 줄과 '통제구간'이라고 표시된 곳이 산불 조심 기간에 이용할 수 없는 길이다.

산림청 관계자는 "올 가을철 산불 조심 기간에는 산불 발생 위험도가 대체로 평년 수준일 것으로 예상하나 11월 중순부터는 강수량이 적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져 산불 위험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