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간편대용식 한 끼 식사로는 열량·영양 부족"
소비자원 "간편대용식 한 끼 식사로는 열량·영양 부족"
  • 원덕영 기자
  • 승인 2018.10.30 15: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간편대용식이 한 끼 식사 대용으로는 열량과 영양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 중인 생식 7개, 선식 12개, 식사대용표방제품 6개 등 간편대용식 25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조사대상 25개 제품의 1회 섭취 참고량 기준 열량은 식사 한 끼를 통해 필수로 섭취해야 할 열량(남녀 평균 783.3㎉)의 약 18.9% 수준(평균 148.4, 83.6∼247.6)이었다. 단백질 함량은 한 끼 필수 섭취 함량(남녀 평균 15.8g)의 35.6%(평균 5.6g, 2.5∼15.0g) 수준에 불과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간편대용식을 섭취할 때에는 다른 식품과 함께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제품의 영양표시 의무화를 통해 적절한 열량과 영양성분 섭취를 유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사대상 25개 가운데 3개 제품에서 곰팡이독소의 일종인 제랄레논(19.0∼51.1㎍/㎏)이 검출됐다.

소비자원은 "현재 생식·선식 식품 유형에는 곰팡이독소 관련 기준이 없지만 식사 대용으로 매일 섭취하는 제품의 특성상 유럽연합(50/㎏) 수준의 기준을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 외 일부 제품에서 식중독균인 바실러스 세레우스가 검출됐지만 기준치 이내였고 대장균은 전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간편대용식은 제품 특성상 곡류나 견과류가 포함돼 있어 알레르기 유발물질 표시가 중요하지만 25개 가운데 7개 제품은 표시하지 않았다.

또 8개 제품은 품목보고번호, 건조방법, 식품 유형 등 필수기재사항을 빠트리거나 잘못 기재했다.

소비자원은 관련 업체에 표시기준 부적합 제품의 개선을 권고하고 관련 업체는 이를 수용해 개선하기로 했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간편대용식 등 포장 가공식품에 영양성분 표시 의무화 즉석 식품류(생식·선식 등) 곰팡이독소인 제랄레논 기준 마련 검토 제품 표시 관리·감독 강화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8-10-30 15:58:46
아이들에겐열양이많고 성인 어른들에겐 열양이 부족하면 안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