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공 한달 앞둔 대전 관저체육관 화재로 14억원 피해
준공 한달 앞둔 대전 관저체육관 화재로 14억원 피해
  • 김병직 기자
  • 승인 2018.10.20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오후 대전시 서구 관저다목적체육관 신축 공사장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본부가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 19일 오후 대전시 서구 관저다목적체육관 신축 공사장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본부가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전날 발생한 대전 관저다목적체육관 화재로 14억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20일 대전시 소방본부에 따르면 19일 오후 3시 23분쯤 서구 관저중로 10 관저다목적체육관 공사현장에서 불이 나 건물 4100㎡가 탔다. 차량 8대도 불탔다.

화재로 근로자 A(43)씨 등 11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소방본부는 14억5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고 추산했다.

건물 안팎에 그을음 등 피해가 상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지하 2층·지상 3층 규모 건물 가운데 지하 1층 수영장 여성 라커룸 인근에서 처음 시작됐다. 이후 모든 층으로 번졌다고 소방본부은 설명했다.

화재 당시 근로자들은 내부 설비 마감 등 내외장재 공사를 하고 있었다.

대전 서구청이 발주한 이 공사의 전체 건물면적은 4900㎡ 규모다. 오는 12월 준공 후 내년 1월 개관 예정이었다.

이번 화재로 준공 날짜는 훨씬 더 늦춰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