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공무원 스트레스 관리 '심신안정실' 지방 설치율 저조
소방공무원 스트레스 관리 '심신안정실' 지방 설치율 저조
  • 윤가운 기자
  • 승인 2018.10.12 15:01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본부청사에 개설한 심신 안정실에서 소방관이 안정을 취하고 있다. ⓒ 서울시소방재난본부
▲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본부청사에 개설한 심신 안정실에서 소방관이 안정을 취하고 있다. ⓒ 서울시소방재난본부

소방공무원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등 정신질환을 예방·관리하기 위한 심신안정실이 서울특별시와 세종시를 제외하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방청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심신안정실 설치대상 소방 안전센터 1029곳 가운데 355곳(34.5%)에만 심신안정실이 설치돼 있었다.

서울은 설치 대상 안전센터 116곳 가운데 114곳(98.3%)에 설치돼 있어 높은 설치율을 보였다. 세종시도 설치 대상 안전센터의 75%에 심신안정실이 설치돼 있다.

그러나 다른 지역 시·도는 설치율이 낮았다. 전북에 45.1%, 광주·대구 37.5%, 충남 33.3%, 충북 32.5%, 울산 29.2%, 부산 27.6%, 경남 27.3%, 전남 25%, 인천 24.5%, 대전 23.1% 등 대부분 20~30%에 그쳤다.

경기도는 심신안정실 설치 대상 안전센터가 171곳으로 가장 많았지만 45곳(26.3%)에만 설치돼 있었다.

강원은 설치 대상 안전센터 69곳 가운데 13곳(18.8%)에만 심신안정실이 있었고 제주도는 대상 23곳 가운데 4곳(17.4%), 경북은 대상 94곳 가운데 8곳(8.5%), 창원은 대상 24곳 가운데 2곳(8.3%)에만 심신안정실이 설치돼 있었다.

김병관 의원은 "소방공무원은 PTSD 유병률이 일반인보다 7배 이상 높을 정도로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크다"며 "현재 심신안정실이 시도별 자체 예산으로 설치되다 보니 지역별 설치율 편차가 큰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소방청이 예산을 일정 부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소방 심신안정실은 소방대원이 정신건강을 자가 치유할 수 있도록 돕는 공간으로 휴게시설이나 산소방, 상담실 등이 설치된 공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스 2018-10-15 15:53:04
역시 서울이다. 깨어있구만
나머지 도는 그렇다고 쳐도 광역시는 뭘하고 있는 건가요?

오창균 2018-10-15 13:57:17
신체의 안녕은 물론
그에 앞서 정신적 건강의 관리가 선행되어야할듯

이히자인 2018-10-15 09:05:49
소방청이나 국가가 나서야 하르ㅡㅅ~

ncube0119 2018-10-15 06:41:39
당연 지역마다 있어야겠지요?

라벤더 2018-10-15 06:31:58
지방차지적으로 개선이 필요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