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저유소 화재 수사 성급했다" … 행안위 경찰청 질타
"고양 저유소 화재 수사 성급했다" … 행안위 경찰청 질타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8.10.11 15:1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갑룡 경찰청장이 11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 민갑룡 경찰청장이 11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경기 고양시 저유소 화재 사건에 대한 위원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개 풍등 불씨에 국가기관시설에서 폭발 화재사고가 났다. 힘없는 외국인 노동자에게 뒤집어씌우느냐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나왔다"며 "저유소의 방어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고 다양한 요인이 있는데 경찰이 조사한 흔적이 제대로 보고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중대한 사고에 대한 경찰의 수사는 지극히 졸속이었고 편파 수사와 망신 수사였다. 검찰단계에서 구속영장이 기각 된 이유"라고 지적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초동수사가 부실했다는 김 의원의 지적에 대해 "긴급체포 시한 내에 신병처리 문제를 해결해야 하기 때문에 관련된 사항을 다 밝히지 못하고 처리한 면이 있다"며 "아쉽기는 하다"고 답했다. 이어 "우선 피의자의 신병처리 관련해 영장을 신청했고 나머지 부분은 계속 수사해야 할 사안으로 설정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찰이 중실화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한 것을 사과해야 한다"며 "그는 불이 날 것을 예상하지 못했고 굉장히 위험한 저유소에서 불꽃이 일어났는데 관리하는 사람들이 18분 동안 체크하지 못해 폭발했다. 무엇이 사건의 본질이냐"고 민 청장에게 물었다.

민 청장은 "그런 본질에 유념해 수사를 확대했다"며 "수사 주체를 고양서에서 경기북부지방경찰청으로 격상하고 수사팀을 2개 이상 확대해 집중 수사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가장 유력한 피의자이기 때문에 사고원인의 행위자로서 수사 절차를 밟고 나머지 요인은 계속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은 "화재사건은 원인 규명이 어렵다. 수사하는데 최소 한달 이상 걸린다"며 경찰 수사가 성급했다고 지적했다.

이진복 자유한국당 의원도 "대한송유관공사에서 안전시설을 설치했어야 하는데 경비 절감을 위해 안 한 것"이라며 "경찰이 이 회사를 안전시설 미비로 조사했다는 것을 언론에서 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cube0119 2018-10-12 06:04:44
초동수사는 신속하게...

ksy1146 2018-10-11 20:00:56
수사는 신중히해야. 억울잔 사람이 없을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