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붓' 대학생 서울 왕십리 상습흡연 지역에 금연벽화
'꿈꾸는 붓' 대학생 서울 왕십리 상습흡연 지역에 금연벽화
  • 이정형 기자
  • 승인 2018.10.01 14:2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학생 봉사자와 주민들이 담장에 금연벽화를 그리고 있다. ⓒ 서울 성동구
▲ 대학생 봉사자와 주민들이 담장에 금연벽화를 그리고 있다. ⓒ 서울 성동구

서울 성동구는 흡연과 담배꽁초 무단투기 상습지역인 왕십리역 10번 출구 앞 주택 담장에 금연벽화를 조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곳은 지하철과 상가 이용자들의 흡연 장소로, 주민들이 밤낮없이 간접흡연에 시달리는 등 민원이 지속됐다.

이번 사업에는 벽화 봉사동아리 '꿈꾸는 붓' 대학생 30명과 행당1동 골목협의체 등 주민들이 참여해 지난달 벽화를 완성했다.

성동구 관계자는 "주민들이 금연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도시 미관과 주변 환경을 정비하기 위해 장소 선정부터 제작 도안까지 적극적으로 참여해 벽화를 조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뢰 2018-10-03 20:19:21
금연이더욱 잘되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