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유아·청소년 교통사고 2만2500명 … 경기남부 5235명 '최다'
지난해 유아·청소년 교통사고 2만2500명 … 경기남부 5235명 '최다'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8.09.28 13:5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교통사고로 다치거나 사망한 유아와 청소년이 하루 평균 69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취학 전 아동 및 학생별 교통사고 사상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교통사고로 다치거나 사망한 취학 전 아동과 학생은 7만5503명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414명이 사망했다.

지난해 학년별 교통사고 사상자는 취학 전 아동 5121명, 초등학생 6796명, 중학생 3724명, 고등학생 6888명 등 2만2529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기 남부가 5235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3197명, 경북 1392명, 대구 1331명, 전남 1225명 순이었다.

조원진 의원은 "학교 주변, 학원가 등에 어린이 보호구역을 확대하고 어른들의 교통법규 준수를 강화하는 교통안전 정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취학 전 아동 및 학생별 교통사고 사상자 현황 ⓒ 조원진 의원실
▲ 취학 전 아동 및 학생별 교통사고 사상자 현황. ⓒ 조원진 의원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도 2018-10-01 11:40:40
주택가, 아파트 단지내 차량 운행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규제가 필요합니다

용만이 2018-09-28 14:17:57
어린이보호구역에서는 안전운전 ㅠ속도를 줄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