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재현 의원 "가스안전사고로 매년 100명 이상 인명 피해"
백재현 의원 "가스안전사고로 매년 100명 이상 인명 피해"
  • 김병직 기자
  • 승인 2018.09.26 09:10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 더불어민주당
▲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 더불어민주당

한 해 평균 134건의 가스안전사고로 매년 100명 이상의 인명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LPG, 도시·고압가스 등에서 발생한 가스 사고는 1341건이다.

LPG 사고가 936건(70%)으로 가장 많았고, 도시가스 사고 260건(19%), 고압가스 사고 145건(11%) 순이다.

유형별로는 폭발이 476건(35%)으로 가장 많았고, 화재 344건(26%), 파열 216건(16%), 누출 209건(16%), 중독 70건(5%) 등이다.

가스 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는 2012년 179명에서 2013년 161명, 2014년 150명, 2015년 133명, 2016년 118명, 2017년 114명으로 감소했지만, 매년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피해를 보았다.

백재현 의원은 "산업통상자원부와 가스안전공사는 가스안전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를 제로화하기 위해 예방 중심의 재난 안전관리 계획을 세우고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순이 2018-10-04 23:40:26
가스는 무색무취로서 치명적인건겅을 헤칩니다. 안전에 최선을 다해주세요.

윌리엄스 2018-09-27 10:55:16
가스안전공사에서 안전관련 홍보를 더 해야 할 듯

김대영 2018-09-27 09:44:12
!

용만이 2018-09-27 08:37:33
가스안전사고는 사전에 예방할수가있다

이히자인 2018-09-27 08:11:18
가스는 조심 또 조심해야 할 폭발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