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 신도시 환경에너지타운 … 거센 주민 반발로 '난항'
경북도청 신도시 환경에너지타운 … 거센 주민 반발로 '난항'
  • 윤가운 기자
  • 승인 2018.09.25 09:18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타운 공사를 하고있다.  ⓒ 경북도
▲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타운 공사를 하고있다. ⓒ 경북도

경북도청 신도시에 내년 북부권 쓰레기와 음식물을 처리하는 환경에너지타운 준공을 앞두고 주민 반발이 거세다.

25일 경북도에 따르면 안동시 풍천면 도양리 도청 신도시 1단계 사업 부지에 북부권 환경에너지 종합타운을 내년 8월 준공할 계획이다. 현재 공정률은 55%다.

민간투자사업으로 1933억원을 투입해 안동, 영주 등 11개 시·군 쓰레기와 음식물을 하루 510톤 처리하는 규모다.

수영장, 찜질방, 놀이시설 등 주민 친화시설도 설치할 계획이다.

도는 2011년 환경에너지 종합타운 건립 기본방침을 수립하고 장소 선정, 주민설명회,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승인을 거쳐 2016년 12월 착공했다.

이후 인근 풍천면 주민들이 반대하고 나선 데 이어 도청 신도시 아파트단지에 주민들이 입주하면서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주민들은 사업무효 확인소송을 냈으나 기각돼 항소한 상태다.

또 정보공개, 국민신문고, 감사원 감사요청, 집회, 국민청원으로 도를 압박하고 있다.

도 홈페이지 '도지사에게 쓴소리 방'에는 건강을 걱정하며 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글이 빗발치고 있다.

신도시 주민들은 "신도시에 쓰레기 소각장이 들어선다는 것을 알았으면 들어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악취와 배출가스 때문에 건강에 위협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사업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환경에너지타운과 신도시 1단계 아파트단지까지는 직선거리로 1.5㎞ 떨어져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조사결과 직접 영향은 소각시설 내에만 있고 간접영향은 300m 이내에만 있다고 나왔다"며 "주민들을 상대로 다른 지역 운영사례 등을 바탕으로 사업의 적정성과 안전성을 계속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덕수궁 2018-09-26 08:00:11
아파트 비싸게 들어왔는데 지금도 떨어지고 있는 상태인데 거기에다 원치 않는시설이 들어오면 아파트 값 더 떨어지니 항변하는 것이지요

손님 2018-09-25 15:45:13
쓰레기와 응식물처리하는곳이 있으면 냄새가 나니 그렇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