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마린온 추락사건 원인은 '로터마스트' 결함
해병대 마린온 추락사건 원인은 '로터마스트' 결함
  • 조남관 기자
  • 승인 2018.09.21 12: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7월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 추락한 해병대 상륙기동 헬기 '마린온'이 산산조각이 나 있다.
▲ 지난 7월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 추락한 해병대 상륙기동 헬기 '마린온'이 산산조각이 나 있다.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의 원인을 조사해온 민·관·군 합동 사고조사위원회(이하 사고조사위)는 21일 중간조사결과 발표를 통해 로터 마스트라는 부품의 결함 때문에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로터 마스트는 엔진에서 동력을 받아 헬기 메인로터(프로펠러)를 돌게 하는 중심축이다.

사고조사위에 따르면 이번 헬기 추락사고는 시험비행 중 로터 마스트가 압력을 받아 끊어졌고 이에 따라 프로펠러가 떨어져 나가면서 발생했다.

로터 마스트가 끊어진 것은 제조공정에서 발생한 균열 때문으로 드러났다.

사고조사위는 사고의 원인이 된 로터 마스트와 같은 제조공정을 거친 다른 로터 마스트 3개에서도 같은 균열이 식별됐고, 제조업체인 프랑스의 오베르듀발사도 열처리 공정을 공랭식으로 해야 하나 수랭식으로 하면서 균열이 발생했다며 제조공정상 오류를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균열이 식별된 로터 마스트 3개 가운데 육군 기동헬기인 수리온에, 나머지 1개는 해병대 상륙기동헬기에 정착된 것으로 확인됐다.

마린온은 지난 7월 포항공항에서 정비를 마치고 정비상태의 이상 유무를 확인하기 위한 시험비행 중 13.7m 상공에서 추락해 헬기에 탑승했던 해병대 장병 5명이 순직했다.

사고조사위 관계자는 "비행기록데이터 분석결과 시험비행 절차는 준수됐으며, 메인로터 탈락 이전까지 항공기는 정상이었다"며 "항공기 계통별 조사결과 조정, 엔진, 동력전달 계통은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추락 직후 화재가 발생한 원인에 대해서는 "항공기가 배면 추락했고 연료라인 등의 파손으로 연료가 엔진 주변으로 누출됨에 따라 엔진 잔열 등이 발화원으로 작용해 발생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 지난 7월 해병대 헬기 마린온 순직 장병. 왼쪽부터 고 김정일 대령, 고 노동환 중령, 고 김진화 상사, 고 김세영 중사, 고 박재우 병장. ⓒ 해병대 1사단
▲ 지난 7월 해병대 헬기 마린온 순직 장병. 왼쪽부터 고 김정일 대령, 고 노동환 중령, 고 김진화 상사, 고 김세영 중사, 고 박재우 병장. ⓒ 해병대 1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18-09-21 14:59:48
처저한조사와 정비가 필요하고. 더이상같은기종은 수입하지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