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중앙시장서 화재 … 창고·점포 8곳 소실
서울 영등포중앙시장서 화재 … 창고·점포 8곳 소실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8.09.20 14: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일 오전 1시 49분쯤 서울 영등포중앙시장에서 불이나 점포·창고 8곳이 탔다. ⓒ 영등포소방서
▲ 20일 오전 1시 49분쯤 서울 영등포중앙시장에서 불이나 점포·창고 8곳이 탔다. ⓒ 영등포소방서

추석 연휴를 앞둔 20일 서울 영등포중앙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본부에 이날 오전 1시 49분쯤 화재 신고가 접수돼 오전 4시 7분쯤 완전히 진화됐다.

이 불로 시장내 식자재·농수산물 창고와 점포 8곳이 불탔다. 점포 4곳과 창고 3곳은 완전히 소실됐으며 나머지 창고 1곳은 일부가 소실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관계자는 "행인 1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현장에서 응급조처를 받았지만 다른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전했다.

다만 재산 피해가 컸던 데 대해 "시장 내 진열된 상품과 상점에 설치된 차양 탓에 소방통로가 협소해 소방차 진입이 어려움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본부는 정확한 화재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오는 21일 합동감식을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슴 2018-09-20 14:33:33
불은 무서위
예방이 최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