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태풍 솔릭·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1338억원 투입
행안부, 태풍 솔릭·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1338억원 투입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8.09.20 09:4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말~이달 초 잇따른 태풍 '솔릭'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에 1338억원이 투입된다.

행정안전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피해복구비 1338억원을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가운데 주택 침수와 농경지 유실 등 사유시설 복구에 338억원, 하천과 도로정비 등 공공시설 복구 비용이 1000억원이다.

지역별로는 경기 443억원, 전남 342억원, 충북 159억원, 경남 126억원, 제주 64억원 등이다.

피해규모가 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전남 완도군 보길면 등 7개 읍·면 지역에는 지방비 부담분 254억원 가운데 71억원을 국비로 전환해 추가 지원한다.

정부는 사유시설 피해 주민을 위해 추석 전까지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앞서 피해조사 결과 태풍 '솔릭'으로 93억원, 호우로 414억원 등 507억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류희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신속하게 복구비를 집행해 지방자치단체의 재정 부담을 완화하고 국민이 하루속히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행정안전부 자료
ⓒ 행정안전부 자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