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서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 발생 … 의식저하로 중환자실
경북서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 발생 … 의식저하로 중환자실
  • 윤가운 기자
  • 승인 2018.09.13 14:43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작은빨간집모기 ⓒ 질병관리본부
▲ 작은빨간집모기 ⓒ 질병관리본부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가 경북에서 발생했다.

13일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부터 경북 지역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 중인 68세 여성이 지난 11일 일본뇌염 감염으로 최종 확진됐다고 밝혔다.

환자는 지난달 15일부터 발열, 설사 증상을 보였고, 의식저하 등 신경과적인 증상으로 지난달 18일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은 무증상이나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 감염자는 급성뇌염으로 진행할 수 있다. 뇌염 환자 가운데 20~30%는 사망에 이른다.

질병관리본부는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최초로 발견되자 지난 4월 3일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고, 매개모기 증가에 따라 지난 7월 6일에는 경보를 발령했다.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는 8월에 많이 발생하며, 전체 일본뇌염 환자의 90% 이상이 9~11월에 발병한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물론이고 가정에 머무를 때도 밝은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입고 모기장을 이용하는 등 모기 회피 요령을 준수해 달라고 질병관리본부는 권고했다.

또 생후 12개월~12세 아동은 일본뇌염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이므로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받도록 권고했다.

19세 이상 성인도 논이나 돼지 축사 등 일본뇌염 매개모기 출현이 많은 위험지역에 거주하거나, 일본뇌염 유행국가로 여행할 계획이 있거나, 과거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경우는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일본뇌염 환자 발생을 계기로 지방자치단체에 하절기 방역소독을 요청하고, 동물축사와 웅덩이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집중적으로 방역소독을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18-09-14 12:32:58
일본뇌염모기 조심하자 모기장 치고 삽시다

라벤더 2018-09-14 08:13:23
일본은 여러가지로 울 성가시게합니다

이히자인 2018-09-14 07:37:41
이래서 정이 안가, 일본 것들은~

빛과소금 2018-09-14 07:29:47
모기에 약하신분은
일본뇌염 접종 하셔야 하겠네요!

사까노 2018-09-14 04:50:50
더위가 물러나고 모기가기승을 부리네
일본뇌염 모기 무서워요